차바이오텍(16,10050 -0.31%)은 자회사인 차헬스케어가 싱가포르 증권거래소에 상장돼 있는 '싱가포르 메디컬 그룹'(SMG)과 주식 인수계약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차헬스케어는 SMG에 1500만싱가포르달러(약 120억원)를 투자하며, SMG는 차헬스케어에 보통주 3000만주를 신주로 발행한다. 이로써 차헬스케어는 SMG 지분 8.8%를 보유한 4대 주주 및 1대 외부 주주가 된다.

SMG는 2005년에 설립된 전문클리닉 운영회사다. 2009년에 싱가포르 증권거래소에 상장했으며, 현재 시가총액은 1억6485만 싱가포르달러 정도다. SMG는 30개 진료 분야의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으며 마운트 엘리자베스 노베나병원, 파크웨이-이스트병원 등 29개의 전문 클리닉을 두고 있다. 또 최근 여성전문 아스트라 클리닉 그룹을 인수해 산부인과 분야에도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이번 주식인수를 통해 양사는 싱가포르와 베트남을 포함한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다수의 전략적인 프로젝트를 공동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싱가포르에는 한국인 및 기타 외국인 거주자들을 대상으로 외래 및 전문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코리안 클리닉 설립을 추진한다. 또 차병원그룹의 산부인과 경험을 통해 난임 및 생식의학 관련 의료서비스 사업을 계획하고 있다. 베트남에서는 난임센터 및 여성전문병원 설립 등을 목표하고, SMG는 차헬스케어에 현지 운영을 지원한다. 싱가포르 및 베트남을 성장 기반으로 마련해 동남아시아 및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주요 거점에 특화된 전문병원들을 확장한다는 전략이다.

윤경욱 차헬스케어 대표는 "이번 제휴는 싱가포르의 브랜드 가치가 세계 의료산업 분야에서 고성장 궤도에 올라와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양사는 추진 중인 사업를 가속화할 계획이며, 향후 유상증자 등의 기회를 통해 SMG에 대한 지분을 점차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동남아시아 시장은 급성장하고 하고 있으며, 시장잠재력이 무궁무진하다"며 "차헬스케어는 차병원그룹의 연구 및 기술 역량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아태 시장에 보다 적극적으로 진출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한경닷컴 산업금융팀 한민수 기자입니다. 제약사 및 바이오기업 등 헬스케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현재 한국경제신문 바이오헬스부 겸직 중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