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는 16일 국내 증시는 오는 4~5월에 예정된 프랑스(극우정권 집권) 및 그리스(디폴트) 관련 리스크를 대비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김영환 연구원은 "프랑스 대선의 경우 극우당인 국민전선의 집권 가능성은 낮으나 불확실성에 따른 변동성 확대 가능성을 대비해야 한다"며 "그리스는 7월 디폴트(채무불이행)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프랑스 대선은 4월 23일에 1차 투표가, 5월 7일에 2차 투표가 진행된다. 프랑스 대선
의 위험 요인은 마리 르펜 국민전선 후보다. 국민전선은 유럽연합(EU) 탈퇴, 프랑화
부활, 외국인 근로자에 특별세 부과, 이민자 유입 감축 등 프랑스 우선주의 공약을 내
세우는 극우정당이기 때문이다.
김 연구원은 "이들 공약이 현실화되면 EU 체제가 흔들릴 수 있어 금융시장 불안 요인"이라며 "여론조사 결과는 극우정당이 승리할 가능성이 낮지만 작년 브렉시트 국민투표, 미국 대선 등에서 여론조사 결과가 뒤집힌 전례가 있어 조심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리스에서는 7월 디폴트 위기설이 다시 부각된 상황이다. 그리스 정부는 3월 49억유로, 4월 41억유로, 7월에는 91억유로의 국채 만기를 맞이하는 데, 갚을 수 있는 자금이 빠르면 5월, 늦어도 7월이면 바닥날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되는 것이다. 구제금융 자금 집행이 절실한 상황이다.

출처_신한금융투자

그는 "프랑스, 독일(9월) 등 유럽 핵심 국가들은 선거를 앞두고 있어 정권의 연속성이 위협받는 상황"이라며 "그리스의 구제금융에 소극적인 태도를 취할 수 밖에 없어 우려감이 부각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두 이벤트가 시장에 충격을 줄 것으로 판단하지만 불확실성이 지속되며 수시로 시장 변동성을 키울 것"이라며 "국내 5월 대선을 앞두고 유럽계 자금유출이 예상되는 등 당분간 외국인 수급이 원활하지 않을 가능성을 염두에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팩트에 기반한 생생한 금융경제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