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B투자증권은 15일 디자인과 기능을 대폭 강화한 새 모바일트레이딩서비스(MTS) ‘빙고 플러스’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최대 50개까지 종목 감시 기능을 설정해 관심종목의 급등락, 뉴스 등을 스마트폰 푸쉬를 통해 받을 수 있으며 주가와 거래량 설정을 통해 특정 종목의 자동 주문도 가능하다. 전문 컨설팅 업체를 통해 6개월간 메뉴 체계와 디자인도 개선했다.

새 MTS는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애플 앱스토어에서 ‘KTB투자증권’으로 검색해 설치할 수 있다.

KTB투자증권에서는 3월말까지, 모바일로 계좌를 최초 개설한 고객과 휴면고객에게 10년간 온라인 주식매매수수료 면제 및 신용·대출 이자 연3.99%(90일간) 제공한다.

자세한 절차는 KTB투자증권 홈페이지를 참고하거나 고객센터에 문의하면 된다.

정현영 한경닷컴 기자 j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