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일 콘래드호텔서 기관투자가 대상
영국 Airline Economics 주최로 매년 두바이 홍콩 더블린 등서 개최


KTB투자증권(6,27010 +0.16%)은 오는 20일부터 21일까지 이틀간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국내 첫 글로벌 항공기 금융 컨퍼런스를 연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영국 항공기 금융 전문 매체인 ‘Airline Economics’가 두바이, 홍콩, 더블린 등 주요 국가에서 개최해 온 ‘Growth Frontiers’ 행사의 일환으로 항공기 금융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KTB투자증권이 한국 행사를 유치했다.
기관투자자 초청행사로 진행되는 이번 행사에는 국내외 항공기 리스사 및 항공사, 로펌, 회계법인, 증권사 등 70여개 기관에서 약 5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21일 오전에는 KTB투자증권이 ‘기관투자자의 항공기 금융 참여에 있어 한국 자본시장의 핵심 요소’를 주제로 패널 토론을 주관할 계획이다. A380 등 와이드 바디 항공기종을 중심으로 한 향후 시장 전망도 다뤄진다.

KTB투자증권 관계자는 "항공기 금융 분야에서 세계적으로 가장 큰 행사가 한국에서 열리게 된 것은 국내 기관투자자들의 항공기 분야에 대한 관심이 반영된 것"이라며 "올해 국내 항공기 금융 펀딩액은 전년대비 60% 이상 증가한 4조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현영 한경닷컴 기자 j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