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 물류대란 초래한 한국 정부에 실망"
세계 최대 소매업체인 미국 월마트가 ‘한진해운 물류대란 사태’를 계기로 한국 해운선사와 다시는 거래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13일 해운업계에 따르면 월마트 측은 지난해 말 법정관리에 들어간 한진해운 미주영업팀에 이메일을 보내 “그동안 거래에 감사한다. 그러나 앞으로 한국 해운선사와는 거래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월마트는 “한국 해운사와 거래하지 않기로 한 것은 한진해운 탓이 아니라 한국 정부를 믿을 수 없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월마트는 한진해운의 갑작스러운 법정관리 신청에 따른 물류대란으로 피해를 본 화주(貨主) 중 하나다. 월마트는 1990년대부터 20년 이상 한진해운과 거래해온 주요 고객사였다. 월마트의 연간 해운 물동량 중 10%가량을 한진해운이 담당했다. 많을 때는 연간 컨테이너박스 3만개 상당의 월마트 제품을 한진해운이 실어 날랐다. 운임료로 따지면 3000만달러(약 350억원) 규모다. 월마트는 올해부터 이 물량을 중국 등 다른 나라 해운사로 돌린 것으로 알려졌다.

해운업계 관계자는 “정부의 한진해운 법정관리 처분으로 한국 해운사의 신뢰도가 땅에 떨어졌다는 증거”라며 “월마트 같은 화주들이 한둘이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한진해운으로 인해 한국 해운산업 전체가 파산하지 않으려면 정부 차원의 신뢰 회복 조치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