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요원. '섹션TV 연예통신' 캡처

이요원이 '섹션TV 연예통신'에서 극중 캐릭터와 성격이 비슷한 면이 있다고 밝혔다.

이요원은 21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 영화 '그래, 가족'에서 맡은 역할 오수경에 대해 "성격적으로 비슷한 면이 있다"며 "나도 까칠한 모습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요원은 "제일 서운하면서도 표현 못 하는 게 가족"이라며 "그래도 내 가족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요원은 자신의 인생에 있어 특종으로 꼽을 만한 일은 배우를 한 것이라며 "남 앞에 나서는 걸 쑥스러워 하던 내가 연예계에 진출한 이후 자연스럽게 잘하고 싶다는 욕심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