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허남식 전 부산시장 압수수색…엘시티 비리 연루정황 포착

입력 2017-02-10 17:47 수정 2017-02-11 01:37

지면 지면정보

2017-02-11A27면

부산 해운대 엘시티 비리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3선 부산시장을 지낸 허남식 지역발전위원장(장관급)의 부산 자택과 서울 사무실 등을 10일 압수수색했다. 부산지검 특수부(부장검사 임관혁)는 허 전 시장이 엘시티 금품비리에 연루된 구체적인 정황을 포착해 이날 전격적으로 압수수색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허 전 시장 재임 시절 엘시티 사업과 관련된 비리 의혹이 짙은 인허가나 특혜성 행정조치가 쏟아졌다. 부산시가 관련된 엘시티 특혜 의혹의 핵심은 잦은 도시계획 변경과 주거시설 허용 등 사업계획 변경, 환경영향평가 면제와 부실한 교통영향평가 등이다.

허 전 시장은 엘시티 시행사 실질 소유주인 이영복 회장(67·구속)과도 상당한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399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688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