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린 야구 100호점 돌파…대만 이어 미국·일본 수출 추진

입력 2017-02-10 17:39 수정 2017-02-11 01:05

지면 지면정보

2017-02-11A29면

스크린 야구 브랜드 스트라이크존이 100호점을 돌파했다. 지난해 2월 서울 논현동에 1호 직영점을 연 후 1년 만이다.

스트라이크존은 스크린 야구 게임 중 유일하게 투구 기능이 접목돼 있어 개점 초부터 인기를 끌어왔다. 올해는 200호점 돌파가 목표다. 올 상반기 대만 1호 매장을 낸 뒤 미국 일본 등 해외시장에도 적극 진출한다는 전략이다. 스트라이크존을 운영하는 뉴딘콘텐츠의 김효겸 대표는 “스크린 야구는 가상현실(VR) 기술과 체험형 공간을 아우르고 있어 새로운 놀이문화 공간으로 자리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