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허남식 전 부산시장 자택 등 압수수색…엘시티 비리혐의

입력 2017-02-10 11:26 수정 2017-02-10 11:26
부산 해운대 엘시티 비리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10일 허남식 전 부산시장(지역발전위원회 위원장)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부산지검 특수부는 이날 오전 9시30분부터 허 전 부산시장의 부산 남구 용호동 자택과 서울 지역발전위원장 사무실에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검찰은 최근 허 전 부산시장이 엘시티 금품비리에 연루된 구체적인 정황을 포착해 전격적인 압수수색을 벌인 것으로 보인다.

부산시가 관련된 엘시티 특혜 의혹의 핵심은 잦은 도시계획변경과 주거시설 허용, 환경영향영가 면제 등이다. 해운대해수욕장 주변 건물의 높이를 60m로 제한하는 지침도 엘시티는 해당되지 않았다.

허 전 부산시장은 엘시티 시행사 실질 소유주인 이영복 회장(구속기소)과도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검찰은 지난해 12월30일 허 전 시장이 선거를 치를 때마다 캠프에서 일해온 측근 이모씨(67)를 정차자금법 위반 등으로 구속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62명 34%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122명 66%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