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시소환…김씨는 피의자·'주사 아줌마' 조사 이어 가속도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 진료' 의혹과 김영재 '김영재의원' 원장 부부를 동시 소환해 의료계 이권농단 의혹 수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특검팀은 서울구치소에 구속수감 중인 김 원장의 부인 박채윤 와이제이콥스메디칼 대표를 10일 오전 소환해 조사 중이다.

특검팀은 김 원장도 의료법 위반(진료기록부 허위작성)혐의의 피의자 신분으로 이날 오전 소환했다.

특검은 김 원장 부부를 상대로 박 대통령에 대한 비선 의료 과정에서 의료법 위반 행위가 있었는지나 이들이 와이제이콥스메디칼의 사업을 위해 청와대 인맥을 동원하는 등 불법 행위를 했다는 의혹 등을 조사 중이다.

박 대표는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비서관에게 현금 2천500만원과 고가 외국 브랜드 가방 등을 뇌물로 준 혐의로 구속됐다.
특검은 이것이 와이제이콥스메디칼에 대한 정부 지원 대가로 의심한다.

산업통상자원부 등의 설명에 따르면 와이제이콥스메디칼은 약 3년에 걸쳐 15억원 이내의 정부지원 출연금을 투입하는 '기능성 봉합사' 개발 사업 주관기관으로 작년 3월 선정됐다.

박 대표는 앞서 특검이 자백을 강요한다고 주장했으나 이후 조사 과정에서 자신의 발언이 잘못됐다고 인정하는 등 태도 변화를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팀은 청와대에 드나들며 불법 의료 행위를 했다는 의혹을 받아 온 이른바 '주사 아줌마' 백모(73·여) 씨를 9일 소환 조사하기도 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세원 전명훈 기자 sewonle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