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권한대행 "구제역 방역, 인력 부족시 군 투입 검토"

입력 2017-02-10 09:47 수정 2017-02-10 09:47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은 10일 구제역 방역과 관련해 "인력 부족이 우려되는 경우 군(軍) 투입을 해야 할 상황으로 판단된다"며 "면밀히 검토하고 신속하게 판단해 달라"고 지시했다.
황 권한대행은 이날 서울청사에서 열린 민관합동 구제역, 조류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 일일점검회의에 참석해 "신속하고 철저한 총력 대응에 구멍이 없도록 잘 챙겨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구제역 O·A형이 동시에 발생하고 전국으로 확산될 위험이 있어 위기경보를 심각 단계로 격상했다"며 "향후 일어날 수 있는 시나리오를 면밀히 검토해 백신 접종, 차단방역 등을 철저히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전국 우제류 가축시장 일시 폐쇄와 생축 이동 금지 등의 조치를 철저하게 실행할 것을 당부했다.

황 권한대행은 "소에서 발생한 구제역이 돼지로 확산하지 않도록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며 "전국적으로 전수조사를 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검토해 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