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날씨, 한파 다시 찾아왔다 … 서울 -8.5도 인천 -8.6도 춘천 -10도

입력 2017-02-10 06:19 수정 2017-02-10 06:19
10일 기온이 뚝 떨어졌고, 바람도 강하게 불고 있다. 강원도, 경기북부, 경북 일부를 중심으로 한파 특보가 내려졌다.

이날 오전 5시 기준 서울의 기온은 영하 8.5도로 전날보다 낮다. 인천 영하 8.6도, 춘천 영하 10도, 대관령 영하 13.6도, 대전 영하 6도, 광주 영하 4.2도, 대구 영하 5.4도 등이다.

대부분 지역 낮 기온도 영하권에 머무르겠다. 서울 영하 3도, 인천 영하 4도, 춘천 영하 1도, 대관령 영하 6도, 대전 영하 1도, 광주 1도, 대구 2도 등으로 예보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당분간 내륙을 중심으로 아침기온이 영하 10도 이하로 떨어지는 곳이 많겠으니 수도관 동파 등 시설물과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충남과 전라도, 경남북서내륙, 제주도에는 흐리고 많은 양이 눈이 내린다. 이날부터 11일 낮까지 예상 적설량은 제주도산지, 울릉도, 독도 20∼50cm(많은 곳 울릉도, 독도 70cm 이상), 전라도 3∼10cm, 충남해안, 제주도(산지 제외) 1∼5cm, (10일)충남내륙, 경남북서내륙 1cm 안팎.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산지, 울릉도, 독도 20∼50mm, 전라도, 제주도(산지 제외) 5∼10mm, 충남, (10일)경남북서내륙 5mm 미만이다.

기상청은 "내일까지 충남해안과 제주도, 울릉도에는 많은 눈이 내려 쌓이는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관리와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해안과 내륙에서는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대부분 해안에 강풍특보가 발효중이다. 11일 오후까지 해안을 중심으로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내륙에서도 강하게 부는 곳이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