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아침의 풍경]

깊어지는 장맛처럼…

입력 2017-02-09 18:50 수정 2017-02-10 05:23

지면 지면정보

2017-02-10A2면

경제와 문화의 가교 한경
전북 순창의 고추장민속마을에서 전통장류 기능인 조경자 씨(오른쪽)와 며느리 박현순 씨가 장을 담그기 위해 메주를 항아리에 넣고 있다. 장 담그기는 예부터 가정의 중요한 연중행사였다. 입동 즈음 메주를 쒀 띄우고, 이듬해 음력 정월에 길일을 택해 장을 담가 발효시킨다. 정월 대보름께 담그는 장은 부정한 기운을 막기 위해 장독에 금줄을 두르기도 한다.

몇 달 동안 공을 들여 띄운 메주는 항아리 안에서도 한참을 숙성한 뒤에야 맛있는 된장, 간장으로 변한다. 사람이든 물건이든 이처럼 인내하고 견디는 시간을 가져야 더욱 깊어지는 것이 아닐까.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137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246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