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55m 세계 5위 초고층 빌딩
서울시, 전체 단지 사용 승인

국내 최고층 건물인 롯데월드타워(사진)가 4월3일 공식 개장한다. 2010년 착공에 들어간 지 7년 만이다.

서울시는 9일 롯데물산과 롯데쇼핑, 호텔롯데가 제출한 제2롯데월드 전체 단지에 대해 최종 사용승인을 내줬다. 123층인 롯데월드타워를 포함해 총 5개동이다. 총 연면적은 80만7613㎡로 축구 경기장 110개를 합친 크기다. 롯데는 그룹 창립 기념일인 4월3일 롯데월드타워를 공식 개장할 계획이다.

롯데월드타워 1층부터 12층까지는 금융센터와 메디컬센터 등이 들어선다. 14층부터 38층에는 오피스 타운, 42층부터 71층엔 고급 주거 타운인 ‘시그니엘 레지던스’가 입점한다.
국내 최고급 호텔인 시그니엘은 76층부터 101층에 자리잡는다. 117층부터 123층까지 전망대가 들어선다. 맑은 날엔 인천 앞바다와 아산만 당진제철소를 볼 수 있다고 롯데물산 측은 설명했다. 롯데월드타워의 높이는 555m로 국내 빌딩 중 가장 높다. 세계에선 두바이에 있는 부르즈 칼리파(828m) 등에 이어 5위다.

롯데는 롯데월드타워가 운영되면 기존 롯데월드 단지와 연계해 연 400만명의 해외 관광객을 유치해 해마다 관광수익 8000억원을 올릴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정인설 기자 surisu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