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보행 조심"…오늘 오후부터 서해안 등에 사흘간 큰 눈

입력 2017-02-09 16:26 수정 2017-02-09 16:26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국민안전처는 9일 오후부터 사흘간 충남 서해안과 전라도, 제주도, 울릉도 등지에 많은 눈이 예상된다며 긴급대책회의를 열었다.

안전처에 따르면 울릉도에는 50㎝ 이상의 폭설이 오고 전라 서해안에도 많으면 15㎝ 이상의 눈이 쌓일 것으로 예상된다. 충남 서해안, 제주도, 강원도 북부 동해안에는 1∼5㎝의 눈이 관측된다.

특히 이번에는 눈이 3일에 걸쳐 내리고, 당분간 아침 기온이 영하 10도 내외로 떨어지는 곳이 많아 결빙되는 곳도 많을 전망이다.

안전처는 관리 기관에 결빙 우려가 높은 고갯길·램프·지하차도 등 제설취약구간에 제설 장비·자재를 전진 배치해 미리 제설제를 뿌리도록 하고, 붕괴가 우려되는 시설물은 집중 관리토록 했다.

또 해안지역을 중심으로 바람이 강하게 불고 전 해상에 높은 파도가 예상돼 항공기와 여객선이 결항할 수 있다며 관광객은 일정을 변경하거나 안전한 곳으로 미리 이동하라고 당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