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대통령 탄핵 인용돼야 하지만 정치권이 헌재 압박해선 안돼"

입력 2017-02-09 16:13 수정 2017-02-10 15:22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9일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조속한 탄핵 심판을 촉구하면서도 정치권이 헌법재판소를 직접 압박해선 안 된다는 입장을 밝혔다.
안 전 대표는 이날 미림여자정보과학고등학교를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오는 11일 광화문 촛불집회에 참석할 것이냐는 질문에 "오래전 계획된 생방송이 있어서 참여하긴 힘들다"고 말했다.

이 말이 오해를 불러 일으킬까 우려가 된 국민의당 이용주 의원은 출입기자들에게 안철수 전 대표의 메시지를 다시 한번 전달했다.

이 의원은 "안철수 전 대표는 일관되게 대통령 탄핵이 최대한 빨리 인용돼야 한다고 주장해왔다"면서 "안철수 전 대표는 토요일 촛불집회 참석 문제에 대해 헌법에 따라 탄핵절차가 진행되는 상황에서 정치권이 헌법재판소를 압박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는 야권 일각에서 나도는 탄핵기각설과 맞물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들이 헌재에 조기인용 결정을 촉구하는데 자제를 요청한 것으로 보인다.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399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688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