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에스티(88,8001,500 +1.72%)는 9일 별도기준 지난해 영업이익이 152억원으로 전년 대비 72.1% 감소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5603억원으로 1.3% 줄었고, 순이익도 123억원을 기록해 74.3% 감소한 것으로 잠정집계됐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줄었지만, 해외 부문은 역대 최대 매출인 1469억원을 달성했다.

전문의약품 부문에서 주요 제품의 약가 인하와 GSK와의 공동판매 계약 종료 등 매출 감소 요인이 있었다. 그럼에도 의료기기와 해외 부문이 각각 13.4%와 10.4% 성장해 전체 매출은 소폭 감소에 그쳤다는 설명이다.
해외 부문은 캔 박카스가 전년 대비 22.1% 증가한 632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캄보디아에서 지속 성장하고, 미얀마 필리핀 대만 과테말라 가나 등으로 수출 지역이 확대됐기 때문이다. 이와 함께 그로트로핀의 매출도 증했다.

올해는 슈가논 스티렌2X 아셀렉스 바라클 등의 종합병원 처방이 본격화되고 테리본의 보험급여 시작, 주블리아 등 신제품 발매로 전문의약품 부문의 점진적 매출 확대를 기대했다.

영업이익은 연구개발비의 증가로 감소했다. 동아에스티는 지난해 'DA-1241'과 'DA-9805'의 미국 임상 승인 신청과 'DA-8010'의 유럽 임상 시작 등 기업분할 이후 최대인 695억원(매출 대비 12.4%)의 연구개발 비용을 집행했다. 이는 전년 대비 21.2% 증가한 것이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