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지방공무원 2만명 채용 계획…지난해와 비슷

입력 2017-02-09 14:09 수정 2017-02-09 14:09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올해 17개 시도에서 총 2만3명의 지방직 공무원을 채용할 계획이라고 행정자치부는 9일 밝혔다. 지난해 2만186명과 비슷한 규모다.

행자부는 "국가와 지자체가 대민서비스를 향상시키고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 충원 수요를 적극 반영했다"며 "연중에도 긴급한 인력수요가 발생하면 추가로 채용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직종별로는 7·9급 공채 등 일반직을 1만5438명 채용힌다. 소방·임기·별정직 4119명, 연구·지도직 446명을 각각 뽑는다. 일반직 중에서 2422명은 읍면동 복지허브화와 맞춤형 복지구현을 담당하는 사회복지직이다.

지역별로는 경기도에서 가장 많은 3414명을 채용할 예정이다. 서울 2910명, 경북 1658명, 부산 1447명, 경남 1388명, 전남 1326명 등이 뒤를 잇는다.

최종 인원은 시도별 인사위원회를 통해 확정되므로 바뀔 수 있다. 구체적인 선발 인원은 2월 중에 지자체 홈페이지에서 공고한다.

서울은 다음달 18일 사회복지직 9급 공채를, 오는 6월24일에 7·9급 공채 선발을 한다. 부산 등 다른 16개 시도는 4월8일 사회복지직 9급 공채를, 6월17일 9급 공채를, 9월23일 7급 공채를 진행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62명 34%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122명 66%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