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십자랩셀, 세포치료제 제조법 특허 취득

입력 2017-02-09 13:45 수정 2017-07-06 17:29
녹십자랩셀(대표 박복수)은 특허청으로부터 바이러스에 감염된 세포나 암세포를 직접 파괴하는 면역세포인 자연살해세포 제조방법에 대한 특허를 취득했다고 9일 공시했다.

이번 특허는 자연살해세포의 증식율과 세포 독성을 안정하게 유지시키는 기술이다. 자연살해세포는 배양이 어렵고 활성 기간이 짧기 때문에 이를 대량 생산하기 어렵다. 그러나 이번에 특허를 받은 기술을 이용하면 자연살해세포 치료제를 대량생산할 수 있고, 생산비도 절감시킬 수 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김근희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48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21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