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노조, 올 임단협 4월로 한 달 앞당길 듯

입력 2017-02-09 11:43 수정 2017-02-09 11:43
현대자동차 노조가 올해 임금과 단체협약 교섭을 예년보다 한 달 빠른 4월부터 진행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9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 노조는 3월 중 올해 임단협 요구안을 마련하고, 4월에 회사 측에 전달해 곧바로 상견례를 갖는 등 본격 협상에 나설 계획이다.

사측과도 교섭 시기에 대해 공감대를 이룬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사의 노사협상은 매년 5월이나 6월에 시작했다.

노조가 올 임단협을 서두르는 이유는 하반기에 현 집행부의 임기가 끝나고, 새 위원장 선거일정이 예정됐기 때문으로 보인다.

다만 올해는 임금인상뿐만 아니라 단체협약까지 다뤄야하기 때문에 협상 과정에서 마찰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변관열 한경닷컴 기자 bky@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399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688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