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강의 럭셔리카 롤스로이스 팬텀, 순금 장식 모델 나온다

입력 2017-02-09 10:29 수정 2017-02-09 10:33

롤스로이스모터카가 팬텀 30대를 한 번에 주문한 홍콩 기업가 스티븐 헝의 차량 2대를 순금 장식으로 제작한다.

제작이 완성된 후에는 홍콩 마카오에 위치한 럭셔리 호텔 ‘The 13(더 써틴)’의 중요 고객 의전용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9일 업계에 따르면 롤스로이스 역사상 가장 비싼 모델로 이름을 올리게 될 이 2대의 팬텀은 내외부 디자인이 24K 금으로 장식된다. 일반 롤스로이스 팬텀 가격이 6억9000만원에 이르는 만큼 이 차 가격 또한 상상을 초월할 전망이다.

금빛 판테온 그릴 위는 24K 금으로 도금된 롤스로이스의 상징 '환희의 여신상'이 자리한다. 18K 97.1g의 금으로 만든 롤스로이스 배지 역시 주변 요소들과의 통일성을 위해 24K금으로 추가 도금한다. 유약으로 마무리한 엠블럼 주변에는 다이아몬드 336개가 파베 기법(금속 안에 보석을 세밀하게 박는 기법)으로 세팅된다.
차체 표면 역시 차원이 다른 광택을 선사한다. 일반 팬텀 대비 2.5배 많은 페인트로 도색되는 팬텀 차체는 총 10겹으로 칠해지며 금과 유리, 알루미늄을 배합한 특수 페인트를 이용해 은은한 광택을 완성한다.

롤스로이스 재료 과학자인 닉 기언은 "롤스로이스는 단 한 명의 고객의 취향과 욕구, 라이프스타일을 그대로 반영하기 위해 모든 인력과 노력을 투입한다"면서 "은은한 금빛 광채를 뿜어내는 붉은 컬러의 외장 색상 또한 마카오에서 행운을 상징하는 ‘8’번의 시도 끝에 만들어낼 수 있었다"고 전했다.

한편 스티븐 헝은 ‘더 써틴 홀딩스’의 공동 대표로 지난 2014년 롤스로이스 역사상 단일 최대 주문량인 팬텀 익스텐디드 휠 베이스 30대를 주문해 화제가 된 바 있다.

변관열 한경닷컴 기자 bky@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