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대면조사 불투명 … 더불어민주당 "파렴치한 억지" 비난

입력 2017-02-09 10:06 수정 2017-02-09 10:09

박근혜 대통령의 특검 대면조사 불발에 대해 야권은 일제히 박 대통령을 비판했다.

박경미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9일 브리핑을 통해 "대통령의 특검 대면조사 거부는 스스로 국정농단의 주범임을 시인한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대면조사와 관련한 내용이 유출됐건 그렇지 않건 그것이 대면조사를 회피할 명분은 되지 않는다. 이를 핑계로 대면조사를 거부하는 것은 피의자 대통령의 파렴치한 억지에 불과하다"고 비난했다.

양순필 국민의당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박근혜는 대통령이 아니라 핑계의 여왕"이라고 말했다.
양 부대변인은 "피의자 박근혜가 일정이 언론에 유출됐다는 헛트집을 잡아 오늘로 예정됐던 특검 대면조사를 무산시켰다"면서"자기 입으로 몇 번이나 대면조사에 응하겠다고 해놓고 이렇게 나오다니 적반하장도 유분수"라고 비난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오직 법과 정의에 따라 조사 받고 처벌 받을 의무가 있다"면서 "특검은 피의자의 특수한 신분을 고려해 조사 날짜와 장소, 공개 여부 등을 최대한 배려해 왔음에도 박근혜 측이 말도 안 되는 생트집을 잡아 대면조사를 거부하는 것은 정말 치사하고 졸렬한 행태"라고 꼬집었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어제인 8일 박근혜 대통령의 대면조사가 무산됐다고 공식 확인했다.

특검은 대면조사 무산에 대한 입장과 구체적인 내용을 오후 2시 30분 정례브리핑 때 밝힐 예정이다.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