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지원사업 고속도로 두 곳이 연내 개통한다.

9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동홍천∼양양(71.7㎞), 안양∼성남(21.9㎞) 간 고속도로가 각각 올해 6월과 하반기에 개통한다.

두 고속도로가 개통하면 서울에서 양양까지는 2시간10분에서 1시간30분으로, 인천공항에서 원주까지는 2시간15분에서 1시간35분으로 각각 40분씩 이동시간이 단축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고속도로 개통 효과로 서울과 인천공항에서 강원도 평창까지 쉽고 빠르게 접근 수 있어 평창동계올림픽 개최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