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은 9일 메리츠화재(18,950250 -1.30%)에 대해 자본 감소에 따른 지급여력비율(RBC) 하락에도 불구하고 높은 배당을 통해 주주 환원 정책을 유지한 점은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한승희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메리츠화재는 전날 ‘매출액 또는 손익구조 30% 이상 변경’ 공시를 통해 4분기 별도 기준으로 당기순이익 360억원을 발표했다"며 "이는 예상치(541억원)를 하회한 것"이라고 밝혔다.
한 애널리스트는 "2016년말 기준 자본 총계는 컨센서스(1조9200억원)보다 크게 낮은 1조6400억원을 기록했다"며 "금리 상승에 따른 자본 감소로 판단된다"고 했다. 이에 16년 자기자본이익률(ROE)은 16.6%로 크게 상승했지만, 이는 현실을 반영하는 수치는 아니라는 평가다.

메리츠화재는 2016년 현금 배당으로 주당 830원을 결정했다. 배당성향 35.4%로 전년(35.1%)와 유사한 수준이다. 그는 "예상(800원)을 상회하는 배당이며 2016년 말 종가 기준 시가배당률은 5.4%에 육박한다"고 전했다.

정형석 한경닷컴 기자 chs879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