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핵 지연 가능성…다시 촛불 들겠다는 야3당

입력 2017-02-08 18:27 수정 2017-02-09 02:45

지면 지면정보

2017-02-09A1면

추미애 "조기탄핵 촉구 총력투쟁 하겠다"

박지원 국민의당(왼쪽부터),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8일 국회에서 야 3당 대표 회동에 앞서 손을 잡았다. 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야권은 박근혜 대통령의 조기 탄핵 심판과 박영수 특별검사의 수사기한 연장에 당력을 모으기로 했다. 헌법재판소의 탄핵 심판이 지연되고 일각에서 기각 가능성이 제기되자 오는 11일 촛불집회에 참석하기로 하는 등 촛불민심을 앞세워 헌재와 정부를 압박하고 나섰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박지원 국민의당, 심상정 정의당 대표 등 야3당 대표는 8일 국회에서 만나 “촛불 명령을 수행하기 위해 탄핵 완수에 힘을 모으자”고 결의했다. 3당 대표는 특검 수사기한 연장과 이정미 헌재 소장대행의 임기 전 탄핵 심판,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의 청와대 압수수색 무조건 승인 등을 요구했다.
추 대표는 “국회 탄핵안 가결 국면에서 (야3당이) 공조를 제대로 했다”며 “탄핵 심판을 앞두고 다시 힘을 합쳐야 할 때가 왔다”고 말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탄핵안 가결 이후 노골적이고 뻔뻔한 시간 끌기로 헌재 심리를 방해하고 있다”며 “탄핵 심판을 무력화하려는 의도”라고 비판했다.

박지원 대표는 “탄핵은 인용돼야 하고 특검 수사기간 또한 연장돼야 한다”며 “박근혜 대통령은 구실을 붙이지 말고 특검 수사에 당당히 임하라”고 촉구했다. 또 “헌재는 박 대통령의 꼼수에 넘어가지 말고 국민이 원하는 대로 탄핵을 인용해야 한다”고 했다. 심상정 대표는 “박 대통령의 열성 지지층과 새누리당이 바람잡이로 나서 탄핵 기각과 박근혜 사수를 외치고 있다”며 “야당 대표들이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으로부터 특검의 청와대 압수수색 무조건 수용과 수사기간 연장에 대한 공식적인 답변을 받아와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추미애 대표는 이날 최고위와 탄핵소추위원 연석회의에서 “11일 대보름날 촛불집회를 기점으로 조기 탄핵과 탄핵촉구 총력투쟁을 국민과 함께 하겠다”며 야 3당의 동참을 촉구했다. 이날 회동에서 추 대표와 심 대표는 지난해 12월 초 탄핵안 가결을 위해 야 3당이 촛불집회 참석을 당론으로 결정했던 것처럼 11일 촛불집회에 당 차원에서 모두 참석하기로 했다. 반면 국민의당은 당 내부 논의를 거쳐 촛불집회 참석 여부를 결정하겠다며 결정을 미뤘다.

은정진/김기만 기자 silv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