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거운 짐 내려놓은 오바마 '서핑 홀릭'

입력 2017-02-08 19:00 수정 2017-02-09 09:26

지면 지면정보

2017-02-09A6면

지난달 20일 퇴임한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카리브해 영국령 버진아일랜드 모스키토섬에서 수상스포츠 ‘카이트 서핑’을 하기 위해 보트에 앉아 있는 모습이 7일(현지시간) 버진그룹 창업자 리처드 브랜슨의 블로그를 통해 공개됐다.

브랜슨은 자신이 소유한 이 섬에 오바마를 초청했다.

하와이 출신인 오바마 전 대통령은 원래 서핑을 좋아했지만 지난 8년간 경호 문제로 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브랜슨 블로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62명 34%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122명 66%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