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빌·컴투스, 해외서 '펄펄'

입력 2017-02-08 18:15 수정 2017-02-09 04:24

지면 지면정보

2017-02-09A16면

국내보다 해외 비중 높아
양사 모두 창사 이래 최대매출
모바일게임 ‘한 우물’만 파온 게임빌컴투스가 지난해 나란히 창사 이래 최대 매출을 올렸다. 일찌감치 해외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한 이들 업체는 국내보다 해외에서 더 많은 매출을 내면서 성장을 이어갔다.

컴투스는 지난해 매출 5156억원, 영업이익 1937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발표했다. 전년 대비 각각 19%, 17% 증가했다. 매출은 1998년 설립 후 처음으로 5000억원을 돌파했다. 넷마블게임즈에 이어 국내 모바일 게임업체 가운데 두 번째로 세운 기록이다. 당기순이익은 1510억원으로 전년보다 20% 늘었다.

컴투스는 전체 매출의 86%인 4430억원을 해외에서 거둬들였다. 전년보다 22% 증가한 것이다. 모바일 역할수행게임(RPG)인 ‘서머너즈워’의 흥행 덕분이다. 2014년 출시된 서머너즈워는 북미, 유럽 등 해외 103개국 앱(응용프로그램) 장터에서 최고 매출 3위 이내에 든 인기 게임이다. 지난달 누적 다운로드 수 7000만건, 누적 매출 9000억원을 돌파했다. 컴투스는 서머너즈워를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으로 개발하는 등 다양한 장르로 확장시킨다는 방침이다.
컴투스의 모회사인 게임빌도 지난해 역대 최대 매출을 냈다. 게임빌은 2016년 매출 1623억원, 영업이익 46억원을 올렸다고 같은 날 발표했다. 전년 대비 각각 7%, 41% 증가했다. 당기순이익은 297억원으로 전년보다 48% 늘었다.

게임빌의 해외 매출 비중은 60%에 달했다. 해외에서 ‘드래곤 블레이즈’ ‘크로매틱소울’ ‘MLB 퍼펙트 이닝 16’ 등이 꾸준히 인기를 얻은 덕분이라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양사 게임의 글로벌 누적 다운로드 수는 지난달 11일 총 13억건을 돌파했다. 게임업계 관계자는 “국내 모바일 게임 히트작의 평균 누적 다운로드 수는 1000만건 정도”라며 “양사가 해외에서 얼마나 큰 활약을 했는지 증명하는 숫자”라고 평가했다.

유하늘 기자 sk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