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은택, 협박하고 거짓진술 요구"

입력 2017-02-08 15:37 수정 2017-02-08 15:41
광고 감독 차은택씨가 측근을 통해 광고업체 지분 강탈을 시도하는 과정에서 “쥐도 새도 모르게 사라질 수 있다고 협박하라”고 종용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8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열린 차씨 등의 재판에서 김경태 크리에이티브아레나 대표(전 모스코스 이사)는 검찰이 “차씨가 재단과 국가정보원, 검찰을 언급하며 ‘이 시대를 좌지우지하는 사람들이고 쥐도 새도 모르게 없어지는 사람도 있다’고 표현한 것이 사실이냐”고 묻자 “그 표현들을 내가 (검찰 진술에서) 쓴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조금 무서울 수 있는 얘기를 드렸다”고 답했다. 검찰은 차씨가 김씨를 통해 포스코 계열 광고회사 포레카의 인수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됐던 컴투게더 대표 한모씨를 압박한 것으로 보고 있다. 김씨는 또 ‘차씨가 지난해 10월 전화해 김홍탁 플레이그라운드 대표와 둘이 꾸민 일로 해달라고 부탁했다는 게 사실이냐’는 검찰 질문에 “차씨가 ‘포레카 건이 문제가 많이 커질 수 있을 것 같다’며 실무자였던 저와 김 대표만 한 것으로 얘기해 달라고 부탁했다”고 진술했다.

이상엽 기자 ls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45명 30%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106명 7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