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박 대통령 헌재 무력화 용납못해…헌재 신속 심판해야"

입력 2017-02-08 14:47 수정 2017-02-08 14:47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페이스북>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헌법재판소가 박근혜 대통령 측 추가증인을 채택하면서 탄핵안 2월 결정이 사실상 무산된 것과 관련해 "헌재는 국민의 뜻을 받들어 신속하게 심판을 내려달라"고 촉구했다.
문 전 대표는 8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박 대통령은 헌법 유린 국정농단도 모자라 헌재를 무력화하려는 의도를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다"며 "당당하게 심판에 응할 생각은 하지 않고 대통령직만은 유지하려는 떳떳하지 못한 태도"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헌정질서 문란을 하루빨리 바로잡을 책무가 헌법재판소에 있다. 헌재는 존재 이유를 보여달라"며 신속한 결정을 거듭 요구했다.

문 전 대표는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닙니다. 이제 국민의 힘을 다시 모을 때"라면서 "정의의 심판 뒤에는 든든한 국민이 있다. 빛이 어둠을 이기는 위대한 촛불혁명이 끝내 승리하는 역사를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저는 정의를 바로 세우는 국민의 함성과 언제나 함께하겠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