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태국서 '삼성 페이' 서비스 시작

입력 2017-02-08 16:00 수정 2017-02-08 16:00
카시콘은행 등 6개 주요 은행·카드사와 협력

삼성전자가 태국에서 모바일 결제 서비스인 '삼성 페이'를 정식으로 시작한다.

삼성전자는 8일 태국 방콕에서 아피삭 딴띠워라웡(Apisak Tantivorawong) 재무부 장관을 비롯해 주요 은행 등 파트너사, 미디어 등 약 5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삼성 페이를 론칭했다.

태국은 삼성 페이가 한국, 미국, 중국, 싱가폴, 러시아 등에 이어 열 번째로 상용 서비스가 진행된 국가다. 아시아 지역에서는 중국, 호주, 싱가포르에 이어 네 번째다.
태국에서 카시콘 은행(Kasikorn Bank), 방콕은행(Bangkok Bank), 크룽스리신용카드(Krungsri Credit Card), 크룽타이신용카드(Krung Thai Card), 시티은행(Citibank), 시암상업은행(Siam Commercial Bank) 등 총 6개 주요 은행·카드사와 협력했다.

신용카드 결제뿐 아니라 선불카드, 멤버십카드 등 부가 서비스를 제공한다. 삼성전자는 작년 10월부터 사전 체험 서비스를 실시했다.

삼성전자 태국법인 위차이 폰프라탕(Wichai Pornpratang) IM부문담당 상무는 “삼성 페이 출시로 태국에서도 돈이나 카드 없이도 결제가 가능해졌다"고 말했다.

태국 정부는 현재 디지털 이코노미(Digital Economy), 화폐 없는 사회(Cashless Society) 구현을 위해 스타트업과 핀테크 산업을 적극 육성하고 있다. 소규모 상점용 체크카드 결제 단말기 보급 등 정부 차원의 다양한 캠페인을 진행중이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