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십자(대표 허은철)는 액상으로 된 구내염치료제 ‘페리터치’를 출시했다고 8일 발표했다.

페리터치는 살균성분인 폴리크레줄렌이 들어있는 액상형 구내염치료제로 입안 염증을 일으키는 유해균을 제거하고, 회복할 수 없는 입안의 점막조직을 없앤다. 정상 피부에는 영향을 주지 않고 변성되거나 괴사된 조직에만 선택적으로 반응한다.

녹십자 관계자는 “기존 제품인 ‘페리덱스연고’와 달리 이번에 출시된 페리터치는 세균 등에 의한 감염성구내염 치료에 효과가 있는 제품”이라며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혔다”고 말했다.

성인의 경우 5배, 소아는 10배 이상 페리터치를 희석시켜 1일 2~3회 사용하면 된다.

김근희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