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In]

국민의당, 손학규와 통합해도 당명 유지키로

입력 2017-02-08 11:44 수정 2017-02-08 12:01
국민의당과 손학규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은 통합 과정에서 당명을 ‘국민의당’으로 유지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는 8일 MBC라디오와 인터뷰에서 ‘당명을 개정하지 않기로 손 의장과 합의했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손 의장 측에서 명분을 위해 당명 개정 이야기가 나왔지만 새누리당도 당명 개정을 준비하고 있고 당이 창당한지 1년도 채 안 된 데다 국민의당으로 지난 총선에서 승리를 했기 때문에 특별히 당명을 고칠 필요가 있겠느냐고 손 의장에게 말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손 의장도 그런 모든 것을 요구하지 않겠다고 말해 정리됐다”고 말했다.

당초 손 의장 측은 통합 선언 전 국민주권개혁회의의 키워드인 ‘주권’을 당명에 넣어달라는 의사를 간접적으로 내비쳤었다. 이에 국민의당 내부에서는 일부 호남 중진의원들을 위주로 당명 개정 필요성도 제기됐으나 대다수가 부정적인 의견이 지배적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은정진 기자 silv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137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246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