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 대안 누가 될까 … 김무성 재등판론 모락모락

입력 2017-02-08 10:06 수정 2017-02-08 10:06

김무성 의원 SNS

대선 정국에서 보수 후보들의 지지율이 모두 낮다는 위기감에 이미 불출마를 선언한 바른정당 소속 김무성 의원과 오세훈 최고위원이 재등판해야 한다는 요구가 점차 높아지고 있다.

바른정당 김무성 의원의 한 측근은 대선 출마 관련 질문에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유일한 희망이었던 반 전 총장의 전격 불출마로 힘이 빠진 범여권은 아직 출마를 결정하지 않은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를 제외하면 지지율 5%를 넘는 후보조차 없을 정도로 지지부진한 국면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대권 도전을 선언한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지난 7일 MBC 라디오에서 “(바른정당) 지지율이 부족하다 보니 재등판론 같은 것은 충분히 논의할 수 있는 문제”라며 “경선에 활력을 주는 것은 선거전략 차원에서 얼마든지 가능하다”고 말했다.

바른정당의 정병국 대표는 2일 BBS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김 의원이 (대선에) 나와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들을 듣고 있다”면서 “법으로 (출마가) 안 된다고 정해져 있는 것은 아니고, 국민적 여론이 어떻게 가느냐에 따라 바뀔 수 있는 것”며 재등판론을 시사하기도 했다.

앞서 김무성 의원은 새누리당 소속 시절인 지난해 11월 23일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박근혜 대통령 탄핵안 발의에 앞장서겠다”면서 “내년(2017년) 대통령 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공식 선언한 바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45명 30%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106명 7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