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앤탐스, 원재료 인상됐다며 커피값 인상…알고보니 저렴한 원두로 교체

입력 2017-02-08 09:00 수정 2017-02-08 09:10

탐앤탐스 뉴스화면

국내 프랜차이즈 커피 전문점 탐앤탐스는 최근 원재료 인상을 이유로 음료값을 대폭 올렸다.

정작 각 영업점에 공급하는 원두를 기존보다 훨씬 저렴한 것으로 바꾼 사실이 YTN 취재결과 드러났다.

탐앤탐스는 지난달 27일 커피값을 최대 12%나 올렸다.아메리카노는 300원이 오른 4100원에 카페라테는 500원 뛴 4700원에 팔고 있는 것.
값이 올랐으면 그만큼 더 좋은 원두를 쓴다고 믿는 소비자들의 기대와는 달리 탐앤탐스는 가격을 올리면서 영업점에 공급하는 커피 원두를 바꿨다.

기존 원두의 납품 가격은 1kg에 1만7000원. 하지만 새로 바꾼 원두는 1만500원에 불과하다.

상대적으로 저렴한 원두를 쓰면서 커피값까지 올리다 보니, 소비자 입장에서는 400원 더 비싼 아메리카노를 마시는 셈이다.

40% 가까이 싼 원두를 제공하고도 정작 각 영업점에서 받는 가격은 깎지 않았다.

이에 대해 탐앤탐스는 거래처를 바꾸면서 원두를 저렴하게 사게 됐다며 품질에는 차이가 없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값싼 원두를 공급하면서 슬그머니 커피값을 올린 행태는 소비자를 우롱한 처사라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