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증권(117,0003,500 +3.08%)은 8일 이날 국내 증시가 하락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국제유가의 하락으로 외국인의 매수세가 약할 것이란 판단이다.

간밤 미국 증시는 유럽 은행주의 강세에 힘입어 상승 출발했다. 그러나 국제유가가 약세를 보이면서 상승폭을 축소했다. 국제유가는 미 에너지정보청이 내년 원유 수요 전망치를 낮추고, 공급량은 높이면서 1.58% 하락했다.
서상영 연구원은 "한국 증시에서 외국인의 매수세는 국제유가의 하락으로 약할 것"이라며 "그러나 이보다 주목해야 하는 것이 미국의 무역수지인데, 수출이 1년반래 최고치인 전년 대비 2.7% 증가했다"고 말했다.

수입도 1.5% 증가하는 등 미국의 수출입 증가는 경제지표 개선과 함께 한국의 대미 수출 증가 기대감으로 이어질 것이란 판단이다.

서 연구원은 "최근 중국을 비롯해 일본과 독일, 그리고 미국까지 수출입이 지속적으로 개선되고 있다"며 "이를 감안하면 이탈리아 은행 실적 발표 및 한국 옵션만기일을 앞두고 불확실성이 있으나, 낙폭은 제한될 가능성이 높다"고 예상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