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강현실'로 건물 짓는 일본

입력 2017-02-07 19:00 수정 2017-02-08 04:52

지면 지면정보

2017-02-08A9면

시공 수월해지고 기간도 단축
일본 종합건설회사들이 건설 현장에서 증강현실(AR) 기술을 잇따라 도입하고 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7일 보도했다. 증강현실은 현실의 사물에 대해 가상의 관련 정보를 덧붙여 보여주는 것을 말한다.

신문에 따르면 건설업체 오바야시구미는 건축물 리모델링과 재건축 후 상황을 쉽게 확인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사전에 발주자에게 제공받은 건축물 평면도를 시스템에 등록한 뒤 현장 어디서든 태블릿PC 카메라를 이용해 촬영해도 현실 공간에 완성된 이미지를 겹쳐 볼 수 있다. 내진 개수 공사에서는 기둥과 기둥 사이에 설치한 부자재 모습까지 3차원(3D) 입체 영상으로 확인할 수 있다.

시미즈건설은 지하 수도관, 가스관 등 지하 매설물이 어디에 있는지 입체적으로 볼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했다. 사전에 매설물 도면 데이터를 입력해두면 위성에서 전파를 통해 매설물 위치를 식별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작업 정확도가 높아지고 개보수 공사도 좀 더 쉬워질 것으로 전망됐다. 시미즈건설은 연내 이를 현장감 있는 3차원 영상으로 볼 수 있도록 업그레이드할 예정이다.

이 밖에 안도하자마, 미쓰이스미토모건설 등도 AR기술 개발과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건설업계에 AR 기술 도입이 확산되는 것은 시공관리 효율화로 공사 기간이 단축되고 생산성이 향상되기 때문이라고 이 신문은 전했다.

도쿄=서정환 특파원 ceose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