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 "9~10일 대통령 대면조사 희망"

입력 2017-02-07 17:46 수정 2017-02-08 09:35

지면 지면정보

2017-02-08A29면

김기춘·조윤선 재판에 넘겨
공소장에 朴대통령 공범 적시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문화계 블랙리스트’ 작성을 지시하고 주도한 혐의로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등을 7일 재판에 넘겼다. 특검 수사의 한 축인 ‘문화계 블랙리스트’ 수사는 일단락됐다.

특검 대변인인 이규철 특검보는 이날 “김 전 실장과 조 전 장관을 구속기소하고 김상률 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 김소영 전 문화체육비서관을 불구속기소했다”고 밝혔다.

이 특검보는 “대통령에 대한 피의사실도 공소장에 일부 포함됐다”며 “최순실 씨도 공소장에 공범으로 적시돼 있다”고 말했다. 특검은 대통령 대면조사 일정과 관련해 “오는 10일쯤 조사가 진행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박한신 기자 hansh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399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688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