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 나는 자동차' 꿈꾸는 우버·구글

입력 2017-02-07 18:20 수정 2017-02-08 05:30

지면 지면정보

2017-02-08A2면

우버, NASA출신 전문가 영입
구글, 스타트업 '지에어로' 투자
세계 최대 차량공유 회사인 우버가 미국 항공우주국(NASA) 출신의 항공 전문가를 영입하며 ‘플라잉 카’(날아다니는 자동차·이미지) 개발에 본격적으로 착수했다. 연내 자율주행차를 활용해 우버와 비슷한 택시 호출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인 구글도 래리 페이지 창업자 겸 알파벳 최고경영자(CEO)가 플라잉 카 관련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에 투자하는 등 기술 경쟁이 가속화되는 모습이다.
6일(현지시간) 미국 경제지 포천 등에 따르면 우버는 항공 전문가인 마크 무어 NASA 랭글리연구소 수석연구원을 영입했다. 스탠퍼드대 항공우주학과를 졸업하고 NASA에 입사해 30년 넘게 일한 무어 수석연구원은 주로 차세대 비행체를 연구했다. 2010년 헬리콥터처럼 수직 이착륙이 가능하고 소음을 크게 줄인 소형 전기차를 처음으로 제안하기도 했다.

우버는 지난해 10월 백서를 통해 출퇴근 시간 도로가 아니라 하늘을 날아다니는 ‘우버 엘리베이트’ 구상을 밝혔다. 현행 우버 앱(응용프로그램)처럼 스마트폰으로 차량을 호출하면 일반 도로 주행은 물론 저고도 비행으로 목적지까지 빠르고 안전하게 도달할 수 있다. 우버는 사람이 아니라 컴퓨터가 100% 조종하는 ‘자율비행 자동차’가 현실화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내다봤다.

우버의 잠재적 경쟁자인 구글도 플라잉 카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페이지 CEO는 2010년 설립된 관련 스타트업 지에어로에 1억달러 이상을 투자했으며 2015년에도 서배스천 스런 전 구글X 소장이 창업한 키티호크에 지분참여를 했다. 페이지 CEO가 이처럼 플라잉 카에 관심을 갖게 된 데는 무어의 구상안이 적지 않은 영향을 준 것으로 알려졌다.

이호기 기자 hg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