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한국산 화장품 또 무더기 수입 불허

입력 2017-02-07 18:37 수정 2017-02-08 03:54

지면 지면정보

2017-02-08A18면

전체 68개 중 19개 해당
라면·김·쌀 20t도 불합격
한국산 화장품이 작년 12월 중국 당국으로부터 품질불량 등의 이유로 대거 수입불허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중국 질량감독총국(품질관리국)이 발표한 ‘2016년 12월 불합격 수입 화장품·식품 명단’에 따르면 수입 허가를 받지 못한 화장품 총 68개 품목 중 19개가 오띠 등 한국산 화장품이었다. 이들 화장품은 중국 당국이 요구하는 각종 합격 증명서를 제대로 제출하지 못해 불허 판정을 받았다.
이번에 수입불허 판정을 받은 한국산 화장품은 총 2.5t으로 질량감독총국이 불합격 처리한 전체 수입 화장품의 52%에 달해 물량 기준으로는 비중이 가장 컸다. 품목 수를 기준으로 보면 한국이 호주(22개) 다음으로 많았고, 영국(6개)이 3위였다. 호주는 수입불허 품목 대부분이 비누였지만 한국은 에센스, 세안제, 메이크업 베이스 등 핵심 화장품이 모두 포함됐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질량감독총국이 화장품 등에 대한 규제를 대폭 강화했다”며 “품질기준을 엄격히 적용하면서 한국산 화장품이 많이 적발되고 있어 중국 당국의 규정에 잘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질량감독총국은 작년 11월에도 한국산 화장품에 대거 수입불허 판정을 내렸다. 당시 수입허가를 받지 못한 화장품 28개 품목 중 19개가 애경 등 한국산 화장품 브랜드였다.

12월 조사에서는 한국산 식품도 일부 불합격 처리됐다. 해태음료 등 한국 업체의 사과주스, 라면, 과자, 김, 쌀 등으로 20t에 달하는 물량이다. 이들 식품은 대부분 성분 기준치를 초과해 불합격 처리됐다. 이번에 질량감독총국이 불합격 처분한 화장품 및 식품 품목은 총 514개였다.

베이징=김동윤 특파원 oasis9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62명 34%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122명 66%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