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만년 동안 오차는 단 1초"…세이코, GPS 시계 출시

입력 2017-02-07 18:36 수정 2017-02-08 03:53

지면 지면정보

2017-02-08A18면

일본 시계 브랜드 세이코가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시계 ‘아스트론 SSE117J’(사진)를 7일 출시했다.

이 제품은 전 세계 40개 시간대를 전부 인식하는 세계 첫 GPS 시계 ‘아스트론 GPS 솔라’ 출시 5년을 기념해서 제작한 한정판이다. 5주년을 상징하는 5개 블루사파이어를 숫자판에 세팅했다. 전 세계에서 2500개만 한정 판매하며 국내에는 70개만 들어왔다.

이 시계는 10만년에 1초밖에 오차가 나지 않을 만큼 정확한 것이 특징이다. 가격은 323만원.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439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749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