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초부터 100억 수주…대영씨엔이, 기업공개 추진

입력 2017-02-07 18:45 수정 2017-02-08 04:05

지면 지면정보

2017-02-08A17면

세계 5위 '탈질 촉매' 업체
올해 매출 500억 목표
오염물질을 잡는 촉매를 생산하는 대영씨엔이가 국내외에서 100억원 규모의 계약을 따냈다. 지난해 매출 248억원(추정치)의 약 40%에 해당한다.

노세윤 대영씨엔이 대표(사진)는 7일 “국내 화력발전소 5곳과 대만 화력발전소 1곳에 100억원 규모의 촉매 공급·설비 시공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자동차, 화력발전소의 배기가스를 통해 나오는 질소산화물은 대기를 오염시키고 산성비가 내리게 하는 주범으로 꼽힌다. 대영씨엔이는 화력발전소 굴뚝에 설치해 질소산화물을 무해한 물과 질소로 변환시키는 ‘탈질 촉매’를 생산한다. 이 회사의 시장 점유율은 국내 2위, 세계 5위다.
대영씨엔이는 한국전력으로부터 “촉매를 개발해보지 않겠느냐”는 제안을 받고 노 대표가 2005년 설립했다. 2004년 부식방지용 도료를 공급하고 관련 컨설팅을 하면서 한전과 맺은 인연이 촉매 개발로 이어졌다. 노 대표는 “당시 촉매 가격이 1㎥에 1000만원이 넘을 만큼 부가가치가 높아 선뜻 제안을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대양씨엔이는 현재 대만, 태국, 사우디아라비아 등 6개국에 촉매를 수출하고 있다. 2014년에는 1000만달러 수출탑을 받기도 했다. 올해 매출 목표는 500억원이다.

대영씨엔이는 질소산화물을 제거하는 촉매뿐 아니라 미세먼지를 제거하는 탈진사업에도 나선다. 중국 탈진기술 1위 업체인 SPC와 기술 합작을 통해 미세먼지 제거장치를 국내 발전소에 공급할 계획이다.

노 대표는 “생산설비를 증설하고 미세먼지 집진 기술을 국산화하기 위해 증시에서 자금을 모을 생각”이라며 “내년 상반기 상장을 목표로 올 하반기에 기업공개를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우상 기자 id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