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덕 "제자 차은택 통해서 최순실 존재 알았다"

입력 2017-02-07 15:43 수정 2017-02-07 15:43
김종덕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7일 "최순실 씨의 존재를 차은택 씨로부터 알게 됐다"고 말했다.

김종덕 전 장관은 이날 오후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11차 변론에서 '정윤회 문건' 사건이 터진 후 차씨가 "내 뒤에 나를 도와주는 사람이 있다고 말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더 얘기를 들어봤을 것 같다'는 대통령 대리인단 질문에는 "최 회장이 누구냐고 했더니 '모르시는 게 좋겠다'고 해서 그냥 '알겠다'고 대답했다"고 말했다.

'스승의 입장에서 훈계하진 않았는가'라는 물음에는 "그 사람들 말 듣지 말라고 했다"고 답변했다.

최씨의 딸 정유라 씨도 알았는지 묻자 "전혀 몰랐다"며 "승마협회 문제를 보고받을 때 이름은 들었는데 기억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정유라 씨는 정윤회 씨의 딸로 많이 얘기됐지 최순실 씨의 딸로는 언급이 안됐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