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인 1052인 선언 "블랙리스트 부역자 즉각 사퇴하라"

입력 2017-02-07 14:28 수정 2017-02-07 14:28

류승완 감독. 사진=DB

류승완 감독 등 영화인 1000여 명이 모인 '블랙리스트 대응 영화인 행동'(가칭)이 7일 서울아트시네마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세훈 영화진흥위원장과 서병수 부산시장의 즉각 사퇴를 촉구했다.

이들은 영화인 1052명이 서명한 선언문에서 "김세훈 위원장이 블랙리스트에 오른 영화인을 지원에서 배제하려고 영화진흥사업을 편법으로 운영했다"고 주장했다.

서병수 시장은 영화 '다이빙벨'의 상영을 반대하는 등 부산국제영화제의 독립성을 훼손했다며 사퇴를 촉구했다.

이 자리에는 임시공동대표인 고영재 한국독립영화협회 대표와 안영진 한국영화프로듀서조합 대표 등 영화계 인사들이 참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439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749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