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신설법인 역대 최대인 10만개 육박

입력 2017-02-07 13:32 수정 2017-02-07 13:35
지난해 신설법인이 10만개에 육박하며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7일 중소기업청이 발표한 2016년 신설법인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신설법인은 2015년 대비 2.5%(2387개) 증가한 9만6155개로, 2008년 이후 8년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신설법인의 업종별 비중은 도소매업(2만1780개·22.7%), 제조업(1만9037개·19.8%), 건설업(9825개·10.2%) 등의 순이다. 도소매업(1533개), 영상정보서비스업(634개), 사업시설관리업(553개) 등 서비스업 신설법인이 2015년보다 3671개 더 증가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 반면 제조업 분야 신설법인은 2015년보다 1118개 감소했다.
40대를 제외한 모든 연령대가 2015년보다 더 많은 법인을 설립했고, 특히 30세 미만의 법인설립이 2015년 4986명에서 지난해 6062명으로 21.6% 증가했다.

전체 신설법인을 대표자 연령으로 나누면 40대(3만5425개·36.8%), 50대(2만5070개·26.1%), 30대(2만883개·21.7%) 순이었다.

여성의 법인설립은 2015년 대비 3.8%(841개) 증가한 2만3070개를 기록했다. 전체 법인설립 중 비율도 23.7%에서 24%로 소폭 상승했다.

중소기업청 관계자는 “정보화 거래 확대와 한류 상승세 등의 영향으로 출판, 영상, 방송 통신 및 정보서비스업의 창업이 크게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 현대판 튤립 투기이며 화폐로 인정받지 못할 것 782명 59%
  • 결제·지급 수단으로 인정받아 은행 대체할 것 534명 41%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