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 담배, 일반 담배보다 발암·독성물질 적어"

입력 2017-02-07 10:19 수정 2017-02-07 10:19

사진=게티이미지

전자 담배는 일반 담배보다 흡연 관련 발암물질과 독성물질 노출이 덜 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UCL)의 리온 샤하브 보건심리학 교수 연구팀이 ▲일반 담배 흡연자 ▲일반 담배를 끊고 6개월 이상 전자 담배만 매일 피우는 사람 ▲일반 담배를 끊고 니코틴 패치, 껌, 로젠지 등 니코틴 대체요법을 6개월 이상 계속하고 있는 사람 ▲일반 담배와 전자 담배 혼용자 ▲일반 담배와 니코틴 대체요법 혼용자 등 총 181명을 대상으로 소변과 타액 검사를 통해 흡연 관련 발암물질, 독성물질 수치를 측정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헬스데이 뉴스 등이 6일 보도했다.
일반 담배를 끊고 전자 담배만 6개월 이상 피운 사람은 일반 담배를 피우고 있는 사람에 비해 N-니트로사민, 휘발성 유기화합물(VOC: 아크롤레인, 아크릴아마이드, 아크릴로니트릴,부타디엔, 산화에틸렌) 등 흡연 관련 발암물질과 독성물질 노출이 56~97% 적었다고 샤하브 교수는 밝혔다.

전자 담배만 피운 그룹은 니코틴 대체요법만 계속한 그룹과 유독물질 노출 수치가 비슷했다. 다만 니코틴 수치는 일반 담배를 끊기 전이나 다름없었다.

이 두 그룹은 모두 일반 담배 그룹이나 일반 담배 혼용 그룹에 비해 VOC 수치가 현저히 낮았다. 전자 담배만 피운 그룹은 특히 발암물질인 N-니트로사민 수치가 상당히 낮았다.

샤하브 교수는 "이러한 효과는 일반 담배를 완전히 끊어야만 기대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내과학학회 학술지 '내과학 회보'(Annals of Internal Medicine) 온라인판(2월 6일 자)에 발표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 현대판 튤립 투기이며 화폐로 인정받지 못할 것 782명 59%
  • 결제·지급 수단으로 인정받아 은행 대체할 것 534명 41%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