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언론은 가짜뉴스 양산 자제하라" 신고센터 운영 개시

입력 2017-02-07 09:38 수정 2017-02-07 09:42

새누리당이 일부 언론의 태극기집회 관련 기사에 대한 정정보도를 요구했다.

일부 언론은 “인명진 위원장이 2월6일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태극기 집회에 참석한 조원진, 윤상현 의원에게 경고조치를 하고, 추후 집회에 참석하지 말 것을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새누리당은 이에 대해 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태극기 집회 참석 관련하여 조, 윤 의원에게 경고조치를 한 사실이 없다고 반박했다.
비대위 회의에서 당 소속 의원들의 태극기집회 참석 관련한 내용이 논의한 바가 없으며, 인 위원장이 조, 윤 의원에게 경고조치를 내린 일이 없다는 것이다. 이같은 내용에 대해 조, 윤 의원 역시 "경고 받은 일이 없다"고 말했다.

새누리당은 "공정해야할 언론이 사실 확인 없이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면서 "사실을 정확히 정정보도 해줄 것을 요청하며, 새누리당은 법적 대응을 포함한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앞으로 언론은 가짜뉴스를 양성하는 태도를 자제해달라"고 당부하고 당 차원에서 '가짜뉴스 신고센터'를 페이스북을 통해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새누리당은 앞으로 SNS와 카톡을 통해 무차별로 유포되는 허위왜곡보도와 유언비어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로 했다.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400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689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