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투자증권은 7일 한화테크윈(23,050650 +2.90%)에 대해 올해 수익성이 둔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목표주가는 기존 6만5000원에서 5만5000원으로 내려잡고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김익상 연구원은 "한화테크윈은 지난 4분기 영업이익이 부진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올해 수익성도 둔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화테크윈의 올해 매출액은 전년 대비 28.3% 늘어난 4조3723억원, 영업이익은 1.8% 늘어난 1509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김 연구원은 "한화디펜스와 한화시스템의 회계 인식에 따라 양적 성장을 기대할 수 있지만 방산사업 둔화, 에너지장비 및 산업용장비의 부진이 지속될 것"이라며 "글로벌 항공기 제조사와 진행중인 신규 사업의 비용 발생으로 수익성도 둔화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올해와 내년 상각전 영업이익(EBITDA)에 대해서도 기존 대비 각각 7.9%, 27.0% 하향 조정했다. EBITDA는 현금창출능력을 나타내는 수익성 지표다. 이어 "수익성이 개선될 것으로 예상되는 올해 하반기에 점진적 매수 전략에 나서라"고 조언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