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메르켈, 총리 후보 결정 후 "다자 자유무역 지지" 밝혀

입력 2017-02-07 06:46 수정 2017-02-07 06:46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다자 자유무역을 지지한다는 지론을 다시 한 번 밝히고, 미국과 가능한 한 많은 분야에서 공통 분모를 찾으려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메르켈 총리는 6일 바이에른 뮌헨에서 기독민주-기독사회당 연합의 공동 총리후보로 결정되고 나서 기자들에게 이런 입장을 밝혔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메르켈 총리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외국기업의 미국밖 저임생산 반입 공산품에 국경 관세를 크게 물리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미국 정부가 (실제) 하는 것을 지켜보고 나서 우리도 대응을 할지, 안 할지를 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나는 자주 다자주의와 상호무역협정을 지지한다고 말해왔다" 면서 "(과거에도) 주요 20개국(G20)이 함께 대응했기 때문에 이 세계가 금융위기를 헤쳐나갔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이어 "(독일과 미국) 양국이 더불어 함께할 수 있는 것들을 강화해 나가는 것이 독일의 국익에 부합한다" 며 "어디에서든 가능한 한 공통분모를 찾아나가는 데 힘을 쏟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