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하원의장 "트럼프, 英의회 연설 반대"

입력 2017-02-07 06:17 수정 2017-02-07 06:17
영국 하원의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영국 의사당 내 상·하원 합동연설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6일(현지시간) 영국 언론들에 따르면 존 버커우 하원의장은 이날 하원 의사일정을 진행하는 도중 의원들에게 "외국인 지도자의 상·하원 연설은 자동으로 부여되는 권한이 아니다. 받을 만한 이가 얻는 영예"라고 말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의 반(反)이민 행정명령을 지칭해 "이민 금지 시행 이전에는 나는 트럼프 대통령의 웨스트민스터 홀 상·하원 연설에 강력히 반대했을 것이고 이민 금지 시행 이후에는 훨씬 강력하게 반대한다"며 "트럼프 대통령에게 웨스트민스터 홀 연설을 요청하고 싶지 않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과의 관계를 높이 평가한다"면서도 "이곳에 관해서라면 인종차별과 성차별, 법 앞의 평등에 대한 우리의 지지. 사법부 독립 등은 하원에서 매우 중요한 고려사항들"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연내 영국을 국빈방문할 예정이다. 아직 시기는 정해지지 않았다.

영국 BBC 방송에 따르면 가장 최근 웨스트민스터 홀에서 상하원 합동연설을 한 외국 정상은 2011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다. 1982년엔 로널드 레이건 대통령도 연설했다.

앞서 영국에선 트럼프의 국빈방문을 총리를 상대로 하는 공식 방문으로 격을 낮춰달라는 하원 온라인 청원에 170여만명이 서명했다. 테리사 메이 총리는 트럼프의 국빈방문은 예정대로 진행될 것이라고 이를 거부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62명 34%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122명 66%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