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특검 끝나면 미래전략실 해체

입력 2017-02-06 20:05 수정 2017-02-07 04:58

지면 지면정보

2017-02-07A13면

3월 또는 4월 초 사장단 인사
전자 등 계열사 전경련 탈퇴
삼성이 특별검사 수사 종료에 맞춰 그룹 컨트롤타워인 미래전략실을 해체하고 사장단 인사를 단행한다. 미래전략실을 이끌어온 최지성 실장(부회장)과 장충기 차장(사장)은 미래전략실 해체와 함께 현역에서 물러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 미래전략실은 6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약속한 대로 미래전략실은 해체한다”며 “특검 수사가 끝나는 대로 조치가 있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특검 수사 기간은 오는 28일까지다. 한 차례에 한해 한 달간 연장이 가능해 3월 말 종료될 가능성도 있다. 이에 따라 이르면 3월 초, 늦어도 4월 초에는 삼성이 미래전략실 해체와 사장단 인사를 발표할 것으로 관측된다.
삼성은 매년 12월 초 사장단 인사를 했지만 작년에는 최순실 사태로 검찰 수사 등을 받으면서 인사 발표를 무기한 연기했다. 이 부회장은 작년 12월6일 국회 청문회에서 미래전략실 해체를 약속했다.

최 실장과 장 차장의 거취도 주목된다. 미래전략실이 해체되면 역할이 사라지기 때문이다. 2012년 6월 취임한 최 실장과 10년 이상 미래전략실에서 일해온 장 차장이 동시에 물러날 경우 대대적인 세대 교체 인사가 이뤄질 수 있다.

미래전략실은 1959년 이병철 삼성 창업주 시절 비서실이 모태다. 전략 인사 경영진단 홍보 등 7개팀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약 200명이 일하고 있다.

한편 삼성전자 등 삼성 계열사들은 이날 전국경제인연합회에 탈퇴원을 제출했다. 4대 그룹 중 전경련 탈퇴 의사를 공식화한 곳은 LG그룹(작년 12월)에 이어 두 번째다. SK는 전경련 회의 참석이나 회비 납부를 모두 중단했고, 현대자동차는 탈퇴 형식과 절차 등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현석 기자 reali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45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21명 63%
광고